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라영철 기자의 모터사이클 시승기] "더 강하고 날렵한 인디언이 왔다"…'스카우트 바버'

다음

[라영철 기자의 모터사이클 시승기] "더 강하고 날렵한 인디언이 왔다"…'스카우트 바버'

기사입력 : 2018-04-07 06: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신형 인디언 '스카우트 바버'는 경량크루저 바이크다.

기존 '스카우트'를 베이스로 제작됐지만, 스카우트와는 달리 강하면서도 날렵했다.

center
인디언 '스카우트 바버'


4월, 아직은 다소 추운감은 있지만, 바이크를 타기엔 괜찮은 날씨였다.

‘스카우트 바버’에 처음 앉았을 때 안정감을 느꼈다.

시동을 걸고 스로틀을 감아쥐자 ‘바버’는 외관에서 풍기는 느낌과 달리 경쾌하게 반응했다.

복잡한 도심에서는 기어 2단으로도 무리 없이 달릴 수 있었다.

center


기어는 제 타이밍에 부드럽게 원하는 위치로 작동했다.

‘바버’는 시속 70~80km의 속도에서 가장 안정된 주행감과 고유 감성을 느끼게 했다.

코너링도 무난했다. 스로틀을 닫으며 라이더의 시선이 향하는 대로 차체가 반응했다.

center

‘바버’는 기본사양으로 ABS를 장착했다.

리어 브레이킹으로 감속 후 프런트 브레이크를 사용하자 제동 역시 부드러웠다.

라이더 포지션은 살짝 앞으로 숙이는 자세다. 장시간에선 허리에 불편함을 느꼈다.

center


오히려 속력 낼 때 몸을 더 숙이니 편했다.

넓은 핸들 바와 더 가까워진 발판은 공격적인 자세를 연출한다.

낮아진 서스펜션과 전후 펜더가 짧아져 앞뒤 타이어는 강조된다.

center


이런 변화는 커스텀 분위기를 연출해 고급스러움과 남성미를 더한다.

이런 멋 때문에 ‘바버’를 선택했다면 허리의 불편함은 그리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바버’ 엔진은 기존 스카우트와 동일한 배기량 1,133cc 수랭식이며, 최대 100마력에 9.8kgm토크를 낸다.

center


V트윈 엔진에서 뻗어 나온 각각의 배기관에 홈을 파낸 디자인이 독특한 느낌을 준다.

공랭식보다 엔진 진동감은 덜했고, 배기음은 조용했다.

공랭식 엔진 특유의 배기음과 고동감을 즐길 거라면 ‘바버’에게 아쉬움이 있을 것이다.

center


그러나 공랭식보다 엔진의 열을 빨리 식혀 장거리 라이딩에 이점은 있다.

바이크 선택에 있어 라이더의 고민이 깊어지는 대목이다.

‘바버’는 전자분사식(EFI) 연료 공급이며, 연비가 좋다는 평가가 많다.

center


연료 게이지에 경고등이 들어온 이후에도 약 20Km~30Km는 더 주행할 수 있다.

주행 중 비상등을 켜려면 2~3초간 버튼을 눌러야 한다. 순간 라이더를 당황케 하는 비상등은 반드시 개선돼야 하겠다.

center


연료탱크에 새겨진 고딕체의 새로운 ‘인디언 스카우트’ 로고와 크롬을 자제하고 블랙아웃으로 처리한 차체 컬러는 외관에 중후함을 더한다.

‘바버’의 색상은 ‘썬더 블랙’과 ‘썬더 블랙 스모크’, ‘브론즈 스모크’, ‘실버 스모크’, ‘인디언 레드’가 있다.

‘바버’의 가격은 기본 색상인 썬더블랙이 1천990만 원(부가세포함)이며, 그 밖의 썬더 블랙 스모크, 브론즈 스모크, 실버 스모크, 인디언 레드 색상은 2천50만 원이다.


라영철 기자 lycla@g-enews.com 라영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