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영상뉴스] 현대·기아차 '제네시스 G80'에 증강현실 내비가?

다음

[영상뉴스] 현대·기아차 '제네시스 G80'에 증강현실 내비가?

기사입력 : 2019-01-09 17: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기아자동차와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가 세계 최초로 '제네시스 G80'에 홀로그램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탑재하고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전격 공개했다.

웨이레이는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로 현대차는 지난 9월 이 기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전략 투자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7년부터 홀로그램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는 선행연구를 추진해 왔으며 그 해 8월부터는 웨이레이와 협력관계를 맺고 관련 부품의 설계·개발을 진행했다. 양사는 양산차에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 기술을 적용하고 기술 안정성을 검증하며 최적화하는 작업을 지속해 왔다.

이번 결과물은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공동의 성과로 양사는 앞으로도 기술 고도화를 위해 지속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G80에 탑재된 홀로그램 증강현실 기술은 ▲길안내 ▲목적지점 표시 ▲현재 속도 등 기본적인 내비게이션 기능 외에도 ▲차선이탈 경고 ▲앞차 충돌위험 경고 등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기능들도 포함된다.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의 가장 큰 장점은 운전자의 시야각에 맞춰 실제 도로 위에 입체 영상이 보여짐으로써 좀 더 정확한 운행 정보를 전달하는 데 있다.

운전자는 3D 안경을 착용하지 않고도 생생한 홀로그램 영상을 즐길 수 있으며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차량 속도에 맞춰 이동 방향을 정밀하게 안내 받을 수 있다.

게다가 전면 유리창에 도로정보가 표시돼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게 해준다.

또 기존 HUD는 차량 대시보드 위에 설치된 LCD 화면을 통해 반사된 영상을 간접적으로 보여 주는 반면,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전면 유리에 직접 투영하기 때문에 화면 유리창 전체에 영상을 표시할 수 있을 정도로 크기에 대한 제약이 거의 없다.

이번에 제네시스 G80에 적용된 홀로그램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기술은 전면 유리에 가로 310㎜, 세로 130㎜ 크기로 투영되지만 실제 운전자 눈에는 가로 3150㎜, 세로 1310㎜로 보이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홀로그램 증강현실로 표시할 수 있는 영역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후측방 경고시스템, 고속도로주행보조(HDA) 등 고도화된 ADAS 기능들도 대거 추가할 예정이다.


[글로벌모터즈 김소희 기자] [글로벌모터즈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