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BMW, 브랜드 정체성 강화…韓시장 ‘승부수’

양적 성장 탈피, 부가가치 제고…올해 최고급 사양 X7·7시리즈 등 내놔
한상윤 대표 M버전 마케팅 강화…“고객에 자긍심 주는 브랜드로 도약”

기사입력 : 2019-07-02 06: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독일의 고급완성차 브랜드 BMW그룹 코리아(대표이사 한상윤)가 브랜드 정체성에 충실하면서 한국 시장을 다시 공략한다. 지난 10년간 판매 물량 확대 등 양적 성장에 주력했으나, 앞으로는 고급화 전략으로 부가가치를 높이고, 고객에게 자부심과 긍지를 동시에 제공한다는 것이다.

center
지난달 선보인 6세대 신형 7시리즈. BMW는 하이엔드 전략으로 한국 시장을 공략한다. 사진=정수남 기자
2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BMW는 한국 우리나라 수입차 시장이 개방된 이듬해인 1987년 한국에 진출해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그러다 BMW는 2009년부터 2015년까지 연평균 30%의 성장세로 업계 1위를 고수했으며, 한국 수입차 시장의 양적 확대를 주도했다.

실제 2008년 연간 수입차 판매는 6만1648대에 그쳤지만, 2015년 판매는 7년 전보다 295.6% 수직 상승한 24만3900대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수입차의 시장 점유율도 6%에서 16%로 3배가량 확대됐다.

이 같은 성장세는 2010년 출시된 중형 디젤 세단 BMW 520d가 이끌었다.

520d는 수입차 시장의 급성장과 함께 국내 디젤 세단의 전성기를 이끈 모델로, 이후 BMW는 대형 세단인 7시리즈와 역시 중형 320d 등으로 디젤 라인업을 강화했다.

center
2012년 선보인 5세대 7시리즈 출시 행사에서 BMW 김효준(오른쪽) 회장(당시 사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2010년 BMW코리아 성장세가 전년대비 74%에 이른 이유이다. 이로 인해 폭스바겐과 푸조 등은 한국에서 판매하는 라인업을 모두 디젤차로 구성하기도 했다.

당시 BMW의 최고 인기 차량인 520d의 경우 국민차로 불리 정도로 흔했다. 수입차 소유자들이 추구하는 ‘희소성’이 다소 약해진 셈이다.

다만, 2015년 9월 불거진 디젤게이트(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사건)에 이어 지난해 일부 BMW 차량에서 발생한 화재 사건으로 BMW 코리아는 큰 타격을 입었다. BMW 코리아는 리콜(대규모 시정조치)을 진행했지만, 브랜드 신뢰성이 크게 훼손됐다.

올 초까지 관련 사안 해결에 집중한 BMW 코리아는 동시에 브랜드 전략을 다시 세웠다. 브랜드 정체성인 고급성을 강화해 하이엔드(고품질·고가격)로 승부하는 것이다.

center
2012년 초 선보인 320d. 320d는 520d와 함께 국내 수입차 시장과 디젤 승용차 시장을 크게 확대했다. 사진=정수남 기자
이를 감안해 BMW 코리아는 올해 신형 3시리즈에 이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7 등을 선보였다.

이들 차량은 최첨단 안전편의 사양을 대거 기본으로 지니면서도 주행성능이 개선됐다. 차량 가격도 3시리즈가 5320만원부터 6510만원으로 처음 선보인 7년 전보다 20%(890만원)∼17%(940만원) 높아졌다.

3.0 디젤 엔진을 사용하는 X7 역시 1억2290만원부터 1억6240만원으로 동급의 X6보다 16%(1710만원)에서 13%(1920만원)가 비싸졌다.

최근 선보인 대형 세단 6세대 신형 7시리즈도 마찬가지이다. 하만 카돈 오디오 시스템, 2열 대형 액정표시장치(LCD) 기본 탑재, 2열 시트 기울기 조정, 전자동 햇빛 가리개 등 최고급과 최첨단 안전편의 사양이 기본으로 들어가면서 가격은 1억3700만원부터 2억3220만원까지로 뛰었다.

center
BMW 코리아가 부가가치 제고를 위해 들여온 SUV X7.
아울러 4월 취임한 한상윤 대표이사가 BMW의 고성능 차량을 M으로 통일하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나선 점도 같은 맥락이다. M버전은 BMW의 튜닝 브랜드 M이 작업한 차량으로 고부가가치를 구현했다. 실제 3.0 디젤 엔진을 지닌 X5를 M이 튜닝하면 최고 4000만 원이 오른다.

BMW코리아 주양예 상무는 “BMW는 지난 10년간 수입차 업계 선도 업체로 업계와 회사의 양적인 성장을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적지 않았다”며 “앞으로는 질적 성장을 통해 고객에게 자긍심을 주는 브랜드, 내실 있는 수입차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