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현대차, 하이브리드車 성능 제고 탄력…혁신 변속기술 세계 최초 개발

다음

현대차, 하이브리드車 성능 제고 탄력…혁신 변속기술 세계 최초 개발

기사입력 : 2019-07-19 18: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현대자동차의 하이브리드차량(HEV)의 선능이 회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변속기 성능을 혁신적으로 개선하는 기술을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하이브리드차의 주행 모터를 활용한 능동변속제어(ASC)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며 19일 이같이 밝혔다.

center
ASC 기술이 적용된 하이브리드용 6단 자동변속기. 사진=현대차
이 기술은 이달 출시 예정인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필두로 현대기아차의 신차에 모두 실린다.

ASC는 하이브리드차를 구동하는 주행 모터를 활용해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씩 초정밀 제어하는 신기술로, 변속에 걸리는 시간이 기존 하이브리드차보다 30% 개선됐다. ASC는 세계 최초로 주행 모터로 하이브리드차의 다단 변속기를 정밀 제어해 효율을 높여준다.

이에 따라 차량의 주행성능과 연비, 변속기 내구성 등도 모두 좋아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 장경준 파워트레인제어개발실장은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 개발한 ASC는 다단변속에 모터 정밀 제어를 도입한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차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ASC와 관련해 현재 미국에 6건을 포함해 유럽연합(EU), 중국 등 주요 국가에 20여건의 특허를 등록했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