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글로벌-Biz 24] 현대차 비주력 시장서 결실…시장 공략 강화

다음

[글로벌-Biz 24] 현대차 비주력 시장서 결실…시장 공략 강화

현대차 카자흐스탄 법인, 올해 판매 75% 급증…남미에 부품·서비스창고 건립, 70만弗 투입

기사입력 : 2019-10-04 09:0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 체제로 들어서면서 현대자동차가 비주력이던 해외 시장에서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이를 감안해 현대차는 해외 영토 확장에 더욱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카자흐스탄의 한 언론사는 현대차의 카자흐스탄 판매법인인 아스타나 모터스가 올해 1~9월 자국에서 1만10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보다 75% 판매가 급증가했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스타나 모터스는 올해 1만4000대 이상을 판매할 계획이며, 9월에만 1345대를 팔았다.

center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 체제로 들어서면서 현대차가 비주력이던 해외 시장에서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카자흐스탄 판매가 급증했으며, 현대차가 푸에르코리코 공략에 팔을 걷었다. 현대차 엠블럼.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정수남 기자
현대차는 현지 자동차 업계 ‘빅3’ 가운데 하나로, 이 같은 성과는 차량 가성비를 높이고, 차제 금융프로그램으로 고객에게 다양한 대출 등을 실시한 결과라는 게 이번 보도의 골자이다.

보도는 카자흐스탄에서 가장 인기있는 차량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이며, 엑센트와 엘라트라(아반떼), 크데타 등도 자국에서 인기가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현지 자동차 판매량은 7만대 수준이며, 현대차가 30%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할 전망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남미 시장 공략을 강화하기 위해 푸에르토리코에 70만 달러(8억4000만 원)을 투자해 부품과 서비스 창고를 건설한다.

앞으로 부품 재고 확보로, 현지 고객의 신속한 사후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현대차 푸에르토리코의 최고 운영책임자 파블로 마르티네즈는 “이번 창고 건설은 현대차가 푸에르토리코에서 자동차 산업의 선두주자가 되겠다는 의도를 표출한 것“이라고 말했다.

푸에르토리코의 현대차 판매량은 신형 쏘나타와 팰리세이드 등의 선전으로 올해 10만 여대로 현지 2위 수준이다.

한편, 올해 1∼9월 현대차의 국내 판매와 수출은 129만3135대로 전년 동기(123만2846대)보다 4.9% 늘었다. 같은 기간 국산차 판매는 0.3% 증가했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