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기아차, 내연기관·친환경차 시장 동시 공략

3세대 신형 K5 이미지 공개…패스트백 차제, 미래형 세단으로 자리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위해 GS칼텍스와 맞손…충전고객 확보 등

기사입력 : 2019-10-29 17:37 (최종수정 2019-10-30 07: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기아자동차가 내연 기관 자동차와 친환경 자동차 시장을 동시에 공략한다. 최근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차가 대세지만, 여전히 석유를 연료로 하는 차량 수요가 많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기아차는 12월 출시 예정인 3세대 신형 K5의 이미지를 29일 공개했다.

center
기아차, 신형 K5 이미지, 사진=기아차
신형 K5는 날렵한 패스트백 스타일로 스포으 세단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안정적이면서도 강력한 차체와 전후면의 조형과 연계된 느낌의 조명 등을 등을 갖췄다.

신형 K5의 전면부는 기존 라디에이터그릴과 헤드램프의 배치 형식을 모두 탈피하고 그릴과 헤드램프를 유기적으로 연결한 ‘타이거 페이스’를 적용했다. 타이거 페이스는 기아차의 차세대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디자인 요소로 향후 출시되는 기아차에 적용될 예정이다.

신형 K5의 실내는 ‘운전자 중심의 미래지향성’을 콘셉트로 디자인됐으며, 차량 내부 전체를 가로지르는 수평적 가니쉬를 통한 넓은 실내 공간감과 개방감, 운전자를 감싸는 비대칭 형태의 운전석 레이아웃 등이 적용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3세대 신형 K5는 혁신을 넘어선 혁신으로 진화한 미래형 세단”이라며 “1세대 K5가 대한민국 자동차 디자인의 역사를 다시 썼다면 3세대 K5는 글로벌 시장에서 국산차의 뛰어난 디자인을 널리 알리는 차량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전기차 확산을 위해 GS칼텍스와 손을 잡았다.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은 GS칼텍스 소매영업본부장 장인영 부사장과 ‘전기차 이용 환경 개선과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이날 체결했다.

center
(왼쪽부터)장인영 부사장, 권혁호 부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아차
앞으로 기아차는 GS칼텍스가 운영하는 전기 충전기를 대상으로 간편 결제 서비스 도입, 기아자동차 멤버십 ‘레드멤버스’ 제휴, 충전, 세차, 정비 통합 패키지 상품 출시 등 전기차 분야 기술과 마케팅 협력으로 전기차 충전 고객을 위한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권혁호 부사장은 “기아 전기차 고객이 충전으로 인한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GS칼텍스와 함께 전기차 인프라를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로 전기차 생태계 확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