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현대차, 해외 사업 강화…새사업기회 모색 등

이스라엘 최대 물류 기업 타브라와 MOU…혁신기술에 투자 추진
북미 상용전시회 참가…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카 ‘넵튠’ 첫 공개

기사입력 : 2019-10-29 19: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현대자동차가 중동과 북미 시장을 동시에 공략한다. 이스라엘 최대 물류와 모빌리티 기업인 타브라그룹과 손을 잡는가 하면. 북미 최대 상용차 전시회에 수소트럭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람라에 위치한 타브라그룹 본사에서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center
(왼쪽부터)설원희 부사장과 타브라그룹 샤이 리브낫가 MOU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1955년 출범한 타브라는 다양한 유형의 도로 운송과 항공 화물 등 물류 서비스를 비롯해 차량 수입과 유통,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지 대기업이다.

타브라는 최근 IT, 데이터센터, 사이버 보안 등 첨단 미래 기술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아울러 타브라는 스마트 모빌리티, 교통, 물류,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자국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타브라 혁신 센터’를 올해 말 설립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번 MOU로 신사업 발굴과 신기술 트렌드 조사와 평가 등 다양한 혁신 분야에서 타브라와 공동의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현대차는 ‘타브라 혁신 센터’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가해 미래 혁신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협업도 적극 추진한다.

현대차그룹 미래혁신기술센터 설원희 부사장은 “이스라엘은 세계에서 손에 꼽힐 정도로 스타트업 자원이 풍부한 나라”라며 “타브라가 보유한 이스라엘 모빌리티 산업 내 입지와 인프라를 활용해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 기술과 사업 모델 검증 등을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람라(Ramla)에 위치한 타브라그룹 본사 사옥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아울러 현대차가 미국에서 미래 친환경 상용차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에서 개막한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미래 상용차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카 ‘HDC-6 넵튠’을 최초로 공개했다.

center
(왼쪽부터) 하학수 현대차 상용디자인실장, 마이크 지글러 현대차 상용연구개발전략실장,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봉재 현대트랜스리드 법인장, 스튜어트 제임스 현대트랜스리드 최고판매책임자가 넵튠 앞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차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은 “수소전기 상용차는 실체 없는 미래가 아니라 이미 도로 위를 달리는 실재이자 현재”라며 “미래 세계 상용차 시장에서 우수한 품질과 안정성을 갖춘 현대차의 수소전기 상용차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강조했다.

넵튠은 물 흐르듯 매끄럽고 둥근 형태의 전면부와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매끈해보이는 일체형 구조를 바탕으로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독창적인 차체를 지녔다. 넵튠의 하부 전체를 감싸는 그릴 디자인은 독특한 패턴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공력성능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은 “디자이너들의 창의력과 첨단 기술을 통해 탄생한 넵튠의 디자인은 미래 수소사회를 향한 현대차의 모빌리티 비전을 보여준다”며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존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새로운 실내 공간을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