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현대차-우버,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 공개...자율비행 가능성↑

다음

현대차-우버,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 공개...자율비행 가능성↑

기사입력 : 2020-01-07 13: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차-우버,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세계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우버와 손잡고 개발한 플라잉카가 모습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20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서 최초로 우버와 함께 개발한 PAV(Personal Air Vehicle :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을 공개했다.

현대 PAV 콘셉트 'S-A1'은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 이착륙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를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 기술이 안정화 된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PAV와 같은 이동 수단을 대량 생산하는데 필요한 차량 개발 및 제조 분야에 탁월한 역량과 전문성을 보유했다.

우버 엘리베이트 에릭 앨리슨 총괄은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분야 우버의 첫 번째 파트너로 고객들이 안전하고 저렴하게 비행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매우 빠르고 훌륭한 품질로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의 제조 역량과 우버의 기술 플랫폼이 힘을 합치면 도심 항공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는 우버 등 다양한 글로벌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세계 최고 수준의 PAV 개발, 플릿(Fleet) 서비스 및 유지 보수, 이착륙장(Skyport) 개발 등 UAM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현수 글로벌모터즈 기자 khs77@g-enews.com 김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