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페라리, 지난해 첫 1만대 돌파…순익 9000억원 넘어

기사입력 : 2020-02-07 09: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지난해 처음으로 차량 판매 1만대를 돌파했다.

잘롭닉에 따르면 페라리는 6일(현지 시간) 지난해 한해 동안 총 판매대수가 1만131대로, 9251대를 기록했던 전년보다 10%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순이익도 6억9900만 유로(약 9160억 원)로 전년 대비 8% 향상됐다.

페라리는 지난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15개의 새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해엔 첫 하이브리드 모델F90 스트라데일을 포함해 총 5대의 신차를 내놨다.

SUV 차량 등 다른 모델들도 내년에 선 보일 예정이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