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현대차, 미래를 담아낸 디자인 '올 뉴 아반떼' 티저 공개

기사입력 : 2020-03-11 23: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올 뉴 아반떼.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의 '올 뉴 아반떼' 베일이 한 꺼풀 벗겨졌다.

현대차는 11일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준중형 세단 '올 뉴 아반떼'의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올 뉴 아반떼'는 2015년 6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진취적이고 역동적으로 변화한 7세대 모델이다.

미래를 담아낸 과감한 디자인과 일상을 혁신하는 최첨단 안전 편의 기술, 효율적이면서도 역동적인 주행 성능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스페인어로 '앞으로 전진, 발전'이라는 뜻의 아반떼는 1990년 처음 출시된 이후 전 세계 누적 약 1380만대 이상 팔린 현대차의 베스트셀링 모델로 한국 자동차 산업의 역사를 새로 쓴 준중형 세단이다.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에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무게 중심이 낮고 안정적인 설계를 구현했으며, 현대차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각적이고 화려한)'를 바탕으로 대담하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이번 '올 뉴 아반떼'는 1세대 모델부터 이어져 온 고유의 스포티하고 야망 있는 캐릭터와 DNA를 과감한 조형미를 통해 되살린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세 개의 선이 만나 하나의 꼭짓점을 이루는 삼각형을 외장에 전체적으로 녹여낸 '파라메트릭 다이내믹스(디지털 디자인 기술을 극대화한 기하학적인 알고리즘을 디자인적 요소로 활용하는 것)' 테마를 적용함으로써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구현해냈다.

center
올 뉴 아반떼 실내. 사진=현대차

특히 비행기 조종석을 재해석한 운전자 중심 구조는 도어에서 크래시 패드를 거쳐 콘솔까지 감싸는 낮고 넓은 라인으로 스포티함과 개방감이 균형을 이룬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국내 준중형 세단 최초로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10.25인치 AVN(오디오, 비디오, 내비게이션)이 연결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운전자를 감싸는 듯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한편 현대차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18일 오전 11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세계 최초로 '올 뉴 아반떼'를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실시하며, 현대차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 생중계를 운영한다.


김현수 글로벌모터즈 기자 khs77@g-enews.com 김현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