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애스턴마틴 CEO 앤디 팔머 경질...후임에 메르세데스-AMG CEO 토비아스 뫼어스

다음

애스턴마틴 CEO 앤디 팔머 경질...후임에 메르세데스-AMG CEO 토비아스 뫼어스

기사입력 : 2020-05-25 08:04 (최종수정 2020-05-25 12: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애스턴 마틴의 앤디 팔머 CEO가 경영쇄신의 일환으로 사임하고 메르세데스-AMG의 토비아스 외어스가 새로운 CEO로 임명될 예정이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영국의 럭셔리 자동차의 대명사 애스턴마틴이 주가가 98%나 급락하자 마침내 앤디 팔머 최고경영자(CEO)를 경질했다.

애스턴 마틴의 앤디 팔머 CEO가 경영쇄신의 일환으로 사임하고 메르세데스-AMG의 토비아스 외어스가 새로운 CEO로 임명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과 가디언 등이 2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애스턴 마틴은 이와 관련, 경영진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팔머의 사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팔머와 애스턴 마틴의 지분을 5% 소유하고 애스턴 마틴에 메르세데스-AMG 엔진을 공급하는독일 다임러 AG도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애스턴 마틴 CEO가 지도부 개편의 일환으로 떠날 예정이라고 보도했으며 자세한 내용은 26일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007 영화에 등장하는 가상의 비밀 요원 제임스 본드의 차량으로 유명한 애스턴 마틴은 2018년 10월 이후 주가가 급락했다.

center
앤디 팔머 애스턴마틴 최고경영자(CEO). 사진=영국 가디언
설립된 지 107년 된 고급 자동차 제조업체인 애스턴 마틴은 이달 초 코로나19 파동의 영향으로 판매가 거의 3분의 1로 감소하면서 1분기에 큰 손실을 기록했다. 코로나19 대유행과 셧다운은 자동차 수요를 강타하고 전 세계 공장들의 가동을 멈추게 함으로써 자동차 제조업체를 포함한 많은 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회사는 새로운 부문의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을 공략해 왔으며 생산이 정상 궤도에 올랐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애스턴 마틴은 지난 1월 자금 조달을 위해 캐나다 억만장자 로렌스 스트롤을 투자자로 끌어들였으며 스트롤은 2억 파운드를 들여 애스턴 마틴의 지분 약 20%를 사들였다.

팔머 CEO는 5월 초 “우리는 지난 1월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유럽과 미국으로 퍼져 나가면서 큰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애스턴 마틴의 주가는 2018년 상장당시 주당 19파운드에서 지난 22일 35펜스로 98% 급락했다. 시가총액도 40억 파운드 이상에서 5억 6200만 파운드로 쪼그라들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조민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