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테슬라 오토파일럿, 또 GM 슈퍼크루즈에 밀렸다

기사입력 : 2020-10-29 13: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컨슈머리포트가 평가한 ‘자율주행 시스템’ 순위. 사진=컨슈머리포트
테슬라의 자율주행 시스템 ‘오토파일럿’이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 시스템 ‘슈퍼크루즈’보다 기술적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이하 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업계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미국 소비자 전문지 컨슈머리포트는 17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주행보조 장치의 성능을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조사한 결과 GM 캐딜락 세단 CT6에 적용된 슈퍼크루즈는 100점 만점에 69점을 받은데 비해 테슬라 모델Y의 오토파일럿은 57점을 얻는데 그쳤다고 이날 밝혔다.

컨슈머리포트는 “이번에 평가를 주행보조 시스템은 모두 운전자의 개입이 필수적인 것으로 나타나 공식적으로 내거는 시스템 이름과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말만 자율주행이지 실제로는 부분적인 자율주행 시스템이라는 뜻이다.

컨슈머리포트는 성능, 사용 편의성, 안전성, 운전자의 개입 정도 등 크게 4가지를 기준으로 평가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CNBC는 이 정도면 근소한 차이가 아니라 커다란 차이라면서 GM 슈퍼크루즈는 지난 2018년 컨슈퍼리포트 평가에서도 테슬라 오토파일럿을 꺾은 바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 다음으로는 포드 링컨 코세어에 탑재된 ‘코파일럿’이 52점으로 3위를 기록했고 아우디 이트론의 ‘프리센스’(48점), 현대 팰리세이드의 ‘스마트센스’(46점), 메르세데스-벤츠 GLS 450의 ‘드라이버어시스턴스’(46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 이혜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