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한국지엠, 전기차 ‘볼트’에 ‘휘파람’...올 3월 판매 지난해 비해 300% 급증

다음

한국지엠, 전기차 ‘볼트’에 ‘휘파람’...올 3월 판매 지난해 비해 300% 급증

기사입력 : 2019-04-07 14: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한국지엠 로고
한국지엠이 ‘쉐보레 볼트' EV(전기차) 덕분에 싱글벙글하고 있다.

볼트 EV는 올해 3월 판매량이 지난해 3월에 비해 300% 급증하는 등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6일(현지시간) “미국, 캐나다, 한국에서 볼트EV를 구입하려는 수요자가 차량 생산량을 앞질렀다”며 “이는 전기차가 배기가스가 없는 친환경차라는 강점이 소비자에게 파고든 결과”라고 보도했다.

left
쉐보레 볼트 EV 사진=한국지엠

이에 따라 볼트 EV는 올해 3월 한국에서 650대가 판매되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볼트 EV는 1회 충전할 때 주행거리가 383km에 달해 국산 전기차에 비해 성능이 결코 떨어지지 않은 데다 고강성 차체를 제작해 차량 안전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톨레도 부사장은 "한국내 볼트 EV 판매량이 올해 3월처럼 전년동기대비 300% 증가라는 신기록을 이어갈 것으로 확신할 수는 없다“며 ”그러나 휘발유 가격 추이에 신경을 쓰지 않고 환경도 보호하는 차량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현재 판매 호조가 지난해 매출액을 앞지를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톨레도 부사장은 또 “스파크, 말리부, 트락스, 볼트EV 등 주요 쉐보레 모델은 가격과 성능이 좋은 ‘가성비’ 정책으로 한국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며 “특히 볼트 EV는 쉐보레 모델을 지탱하는 버팀목”이라고 평가했다.


[글로벌모터즈 김민구 기자] [글로벌모터즈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