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모터스

글로벌모터즈

이전

[글로벌-Biz 24] 쌍용차, 수출 회복에 팔 걷어…호주 SUT 시장 공략

다음

[글로벌-Biz 24] 쌍용차, 수출 회복에 팔 걷어…호주 SUT 시장 공략

렉스턴 스포츠, 무쏘로 현지 공략…7년간 무상 보증, 고객 신뢰 확보 등

기사입력 : 2019-06-11 09: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가 수출회복에 주력한다. 수출 회복이 올해 회사 정상화 원년을 달성하기 위한 관건이기 때문이다.

1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실제 쌍용차는 2013년 사상 최고인 7만8740대를 수출했다.

다만, 이후 주력 시장인 러시아와 유럽 등의 침체로 지난해 수출은 3만2855대로 5년 전보다 58.3%가 급감했다. 올 들어서도 5월까지 3월을 제외하고 매달 수출이 줄었다.

center
무쏘로 후주에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 사진=쌍용차
이로 인해 쌍용차의 경영 실적도 2008년부터 올해 1분기까지 내리 역성장을 기록했다.

이를 감안해 쌍용차는 스포츠유틸리티트럭(SUT)이 강세인 호주 시장을 공략한다. 지난해 말 현지 멜버른에 설립한 직영 법인을 통해서이다.

쌍용차는 지난해 국내 출시 이후 단숨에 국내 인기 모델로 자리한 렉스턴 스포츠를 호주에 무쏘로 선보인다고 현지 온라인 언론사인 위클리타임즈나우가 최근 보도했다.

쌍용차는 우선 멜버른 인근 캔버라, 시드니, 뉴캐슬 등 태평양 연안 도시를 집중 공략한다는 복안이다.

이에 따라 쌍용차는 이들 도시에 판매 네트워크 구축하고 있으며, 무쏘 구매 고객에게 7년 간 무제한 보장 혜택 등을 제공한다고 위클리타임즈나우는 강조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호주를 비롯해 전략 지역에 신차를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수출 회복에 주력할 것”이라며 “현재 판매 네트워트를 확충하고 있어, 올해 호주 판매 목표를 정하지 않았지만 최대한 많이 팔겠다”고 말했다.

한편, 렉스턴 스포츠 브랜드는 올해 1∼4월 내수에서 모두 1만5217대가 팔리면서 판매 상위 9위에 올랐다.


정수남 글로벌모터즈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